오늘의 묵상

  • 요한복음 13장 21-38절: 사랑의 새 계명

    해설: 이 말씀을 하시면서 예수님은 “마음이 괴로우셔서”(21절) 그들 중 하나가 당신을 배신할 것이라는 사실을 제자들에게 털어 놓습니다. 그분이 괴로워 하신 이유는 당신을 배반할 제자의 불행한 운명 때문입니다. 제자들은 그 말씀에 놀라 아무 말도 못하고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서로 바라볼 뿐이었습니다(22절). 그 때 베드로가 “예수께서 사랑하시던 제자” 곧 “예수의 품에 기대어 앉은 이”(23절)에게 고갯짓을 하여 그게 누구인지 […]

  • 요한복음 13장 1-20절: 종으로 오신 예수님

    해설: 유월절이 다가오자 예수께서는 당신의 때가 가까이 온 것을 아시고 제자들과 마지막 식사를 나눕니다. 예수께서 제자들과 나눈 마지막 식사를 두고 요한은 예수께서 “세상에 있는 자기의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셨다”(1절)고 말합니다. 여기서 “끝까지”는 “마지막 순간까지”라는 뜻일 수도 있고, “남김없이”라는 뜻일 수도 있습니다. 두 가지 뜻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고 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식사를 나누시던 중에 예수님은 […]

  • 요한복음 12장 37-50절: 누구를 두려워할 것인가?

    해설: 이 말씀을 하신 다음에 예수님은 몸을 숨기십니다(36절). 무리 가운데 믿지 않는 사람들이 많았고 유대 지도자들은 그를 죽이려 했기 때문입니다. 저자 요한은, 많은 표징에도 불구하고 무리가 믿지 않는 현상(37절)을 예언자 이사야의 예언(53:1; 6:10)을 인용하여 설명합니다(38-40절). 그러면서 요한은 7백 년 전에 활동한 예언자 이사야가 “예수의 영광을 보았기 때문에”(41절) 이렇게 예언한 것이라고 덧붙입니다. 1차원 시간과 3차원 공간이 […]

  • 요한복음 12장 20-36절: 밀알의 영광

    해설:  예루살렘 성에 들어간 후, 순례 온 그리스 사람들이 예수님에 대한 소문을 듣고 찾아옵니다(20절). 그들은 제자들 중 빌립을 찾아가 예수님을 뵙게 해 달라고 부탁합니다(21-22절). 그 때 예수님은 “인자가 영광을 받을 때가 왔다”(23절)고 말씀하십니다. 앞에서 예수님은 “내 때가 오지 않았다”고 자주 말씀하셨는데(2:4; 7:30; 8:20), 이제는 “내 때가 왔다”고 말씀하십니다. 십자가에서 죽어야 할 때가 왔다는 뜻입니다. 그것이 […]

  • 오늘 본문에 대해

    <사귐의 소리>에 함께 하시는 영적 동무들께 인사 드립니다. 저와 함께 신실하게 영적 여정에 참여해 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원래 진도에 따르면 오늘 본문이 요한복음 12장 12-36절입니다. 요한복음 본문 전체가 그렇듯이, 이 본문 안에도 중요한 말씀들이 빽빽하게 차 있기 때문에 둘로 나누어 묵상할 것입니다. 오늘 나간 본문은 요한복음 12장 12-19절이고, 내일은 요한복음 12장 20-36절을 묵상할 것입니다. 토요일 진도인 요한복음 12장 37-50절 대한 해설과 묵상은 주일에 나갈 것입니다.  사순절과 부활절을 지나면서 우리 모두의 영혼이 활짝 피어나기를 기도합니다. 

  • 요한복음 12장 12-19절: 어린 나귀를 타시다

    해설: 다음 날 예수님은 예루살렘으로 들어오십니다. 그곳에는 유월절을 지키러 온 사람들이 북적대고 있었습니다(12절). 예수님이 오셨다는 소식을 들은 무리는 종려나무 가지를 꺾어 들고 예수님을 맞으면서 “호산나!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에게 복이 있기를! 이스라엘의 왕에게 복이 있기를!”(13절) 하고 외칩니다. 이것은 시편 118편 25-26절의 말씀으로서, 그들은 예수님께서 모세처럼 그들로 하여금 새로운 유월절(로마로부터의 해방)을 경험하게 해 주시기를 기대했습니다. 예수께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