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안녕하시지요? 저는 월요일부터 오늘까지 기도원에서 시간을 보냅니다. 기도와 묵상 중에 저의 삶을 돌아보는데, 주님의 높은 부르심에 비해 제가 너무 부족하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쓴 글입니다. 영적 길벗들에게도 나눕니다.

어떤 회개

주님, 제가 너무 

제 정신으로 살아 왔습니다.

생각 없는 사람처럼 

계획 없는 사람처럼  

주님께 정신줄 풀어놓고 

이끄시는 대로 살았더라면 

더 좋았겠습니다.

주님, 제가 너무 

정상적으로 살아왔습니다. 

깔끔하게, 정연하게, 

쌈빡하게, 빈틈없이 

살려 힘썼습니다.

시간 속에서 영원을 본 것이 맞다면

땅에서 하늘을 품고 산다는 말이 비유가 아니라면

때로 비정상으로 보이고

질서 없이, 정신 없이, 

대책없이, 헐렁하게 사는 것처럼 보여야 하는데

저는 반듯하게 살려고 버둥거렸습니다.  

주님, 저는 너무 안전하게 살아왔습니다.

적당한 지점에 금을 긋고 

그 안에서 맴돌았습니다.

그것을 희생이라고, 

그것을 헌신이라고 이름 붙였습니다. 

저는 아무 것도 잃고 싶지 않았던 겁니다. 

육십 년도 넘는 세월 동안

입만 열면 “주님, 주님” 하며 살았는데,

주님 뜻에 나를 꺽기 위해 

무진 애쓰며 산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보니

저를 속이고 주님을 속이고 있었습니다. 

이제 알겠습니다. 

저의 고백은 거짓입니다.

저의 믿음은 껍데기입니다.

저의 헌신은 반쪽입니다.

그러니 

저는 가짜입니다.  

One response to “인사”

  1. 목사님의 글을 보니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납니다. 전쟁과 가난을 경험한 세대가 안정된 상태를 버리고 도전을 생각한다는 것은 참으로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주님을 의지하고 용기 내시기 바랍니다. 저도 멀리서나마 기도드리며 힘을 보태겠습니다. 이 고백문을 힘드실때마다 보시고 마음을 다잡으시면 앞으로 어떤 역경에서도 목사님과 교회가 절대 흔들리지 않으실것으로 믿습니다. 이렇게 낮은 자세와 신실한 마음을 보여주신다면 목사님의 훌륭한 업적과 설교에 더해서 성도들에게 더 큰 감동과 도전을 주실 것입니다. 힘을 내십시요 목사님.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