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8장 1-11절: 너 자신을 보라!

해설:

초막절 마지막 날 성전에서 가르치신 다음 예수님은 올리브 산으로 가셔서 주무십니다(7:31-8:1). 다음 날 아침에 그분은 다시 성전으로 오십니다. 사람들이 몰려들자 그분은 다시 그들을 가르치십니다(2절). “앉아서 가르치셨다”는 말은 진지하게, 오랜 시간 동안, 차분히 말씀을 가르치셨다는 사실을 암시합니다. 

그렇게 예수님과 무리가 가르침에 몰두해 있을 때, 율법학자들과 바리새파 사람들이 간음을 하다가 현장에서 잡힌 여자를 끌고 옵니다(3절). “간음”은 혼외정사를 가르킵니다. 현장에서 잡혔다면 상간남도 잡아 와야 했는데 그들은 여자만 데리고 옵니다. 상간남이 도망을 쳤는지, 아니면 남성 중심의 사고 방식 때문에 상간남은 봐 주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율법에 따르면, 간음한 남녀를 모두 투석형에 처하게 되어 있습니다(레 20:10; 신 22:22-24). 그들은 그 여인을 무리 가운데 세우고 예수님께 고발하며 처분을 해 달라고 요청합니다(4-5절). 

저자 요한은 그들이 이렇게 한 것은 예수님을 고발하기 위함이었다고 적어 놓았습니다(6절). 그 여인을 율법 대로 처형 하라고 하면, 두 가지 문제가 발생합니다. 하나는, 그것은 로마의 주권에 대한 도전이 됩니다. 로마 총독 관할 지역에서 사형 결정권은 총독에게만 있었기 때문입니다. 다른 하나는, 그것이 예수님의 가르침에 위배 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원수까지도 사랑하라고 가르치셨습니다. 따라서 그 여인을 처형하라고 말씀하신다면 당신 자신의 가르침을 부정하시는 것이 됩니다. 만일 그 여인을 살려 주라고 말한다면 율법을 부정하는 것이 됩니다. 그러면 율법에 열성인 유대인들이 그분에게 등을 돌릴 것입니다. 

예수님은 아무 말 없이 몸을 굽혀 땅바닥에 무엇인가를 쓰십니다(6절). 군중의 성난 감정이 누그러지기를 기다리기 위함이었을 것입니다. 그들이 다그쳐 묻자 예수님은 일어나셔서 “너희 가운데서 죄가 없는 사람이 먼저 이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7절)고 말씀하시고 다시 앉으셔서 계속 쓰십니다(8절). 그러자 “나이 많은 이로부터 시작하여”(9절) 하나씩 떠나갑니다. 이로써 예수님을 함정에 빠뜨리려 했던 그들의 계략이 수포로 돌아갑니다. 얼마 지나자, 예수님과 그 여인만 남습니다. 예수님은 일어나셔서 그 여인에게 “너를 정죄한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느냐?”(10절)고 물으십니다. 그 여인이 “주님, 한 사람도 없습니다”라고 답하자 예수님은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않는다”라고 말씀하신 다음, “가서, 이제부터 다시는 죄를 짓지 말아라”(11절)고 당부하십니다.

(이 본문은 꺽음쇠로 묶여 있습니다. 난외주에 보면 “가장 오래된 사본들에는 7:53-8:11이 없음. 사본에 따라 7:36 다음에 이어지기도 하고, 21:25 다음에 이어지기도 함”이라는 설명이 붙어 있습니다. 요한 저자가 쓴 원본에는 이 본문이 없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이 이야기의 신뢰성을 부정하는 것은 아닙니다. 왜 이 본문이 사본마다 위치가 달라졌는지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알 수 없지만, 예수님이 예루살렘에서 행하신 매우 유명한 이야기였음에 분명합니다.)

묵상:

우리의 눈은 바깥으로 향해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잘못은 잘 보는 반면 자신의 허물은 잘 보지 못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에게 있는 불의에 대해서는 인식하지 못하고 다른 사람의 불의를 비판하고 공격합니다. 자의식(self-righteousness)이 강한 사람들일수록 그런 경향이 강합니다. 율법학자들과 바리새파 사람들은 부지런히 율법을 연구하고 철저하게 지키는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로 인해 그들의 자의식은 매우 높았습니다. 그 높은 자의식이 자신들의 부정과 위선을 보지 못하게 만들었고 또한 다른 사람들의 불의와 부정을 비판하고 공격하게 만들었습니다.

간음하다 현장에서 잡힌 여인에 대한 대화를 통해 예수님은 그들의 자의식이 얼마나 거짓된 것인지를 깨닫게 하십니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예수님이 땅바닥에 쓰신 글이 “너 자신을 알라”는 말이었다고 추측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십계명을 쓰셨을 것이라고 추측 하기도 합니다. 어쨋거나 예수님의 의도는 간음하다 현장에서 잡힌 여인을 향해 있던 그들의 눈을 돌려 자신을 보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다행히도 그들은 자신들의 허위의식을 깨달았고, 그래서 나이든 사람들부터 하나씩 돌아갔습니다. 자신의 죄 없음을 증명하기 위해 돌을 던지고 싶은 사람이 없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권위 앞에서 차마 그럴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우리 자신을 돌아보게 만듭니다. 우리 자신의 허물에 대해서는 너그러운 반면 다른 사람의 허물에 대해서는 야박하게 대하는 경향이 우리에게도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어찌하여 너는 남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마 7:3)고 물으셨습니다. 죄를 멀리하고 거룩하게 살려는 노력이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정죄하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4 responses to “요한복음 8장 1-11절: 너 자신을 보라!”

  1. 간음한 여인보다 더 정결하지 못한 죄인을 십자가의 은혜로 의롭다고 인정하시는 사랑에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립니다. 그런대도 남들의 약점을 보고 정죄하고 심판을 자주 하고 있는 처량한 신세입니다. 침묵하시고 땅에 쓰시는 주님을 향하여 나의 죄를 회개하고 이웃과 함께 구원의 주님을 세상에 알리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 주십시오. 아멘.

    Like

  2. 주님. 말씀을 통해 자신을 돌아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시니 감사 합니다. 이제까지 타인의 죄 만을 정 죄 했슴을 회개 하오니 용서 하옵소서. 주님. “이 전쟁은 너희가 하는 것이 아니라, 나 하나님이 맡아 하는 것이다” (역대하20:15하반절) 말씀하셨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백성들이 죽어가는 것을 어찌하여 보시기만 하십니까? 이제 그만 이 전쟁을 멈춰 주십시오. 어찌 하여 생명들이 죽어가는 모습을 보시고 만 있으시나요? 주무시나요? 아니면 눈을 감고 침묵 하시나요? 피의 절규가 들리지 않나요? 제발!!!

    Like

  3. 영적인 거울을 항상 가지고 나의 마음과 영혼의 상태를 점검하기를 기도합니다. 그렇지 못하면 그 영적인 거울을 가지고 남에게만 보여주며, 남을 정죄하는 상황이 될 수 있기때문입니다. 또한 예수님의 지혜와 사랑을 닮고 싶습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사랑과 지혜로 대처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Like

  4. 11절이라면 그리 길지도 않은데 우리의 마음을 이처럼 완벽하게 사로잡는 본문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이야기의 구성부터 똑 떨어집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도 많고, 또 기회를 봐서 넘어 뜨리려는 사람도 만만치 않은 때입니다. 예수님의 인지도가 높아진 만큼 함부로 무력을 행사하거나 죄인으로 몰아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간음을 하다 현장에서 잡힌 여인”을 어디서 찾아냈는지는 모르지만 우연은 아니었을 것입니다. 불륜의 소문은 이미 돌고 있었고 이를 가지고 예수님을 시험 해야겠다는 작전이 나왔을 것으로 보입니다. 목사님의 해설처럼 그 자리에서 돌로 쳐 죽이는 일은 로마법에 걸려 예수님으로 하여금 살인 교사나 방조 죄목의 올무를 씌우는 일이 될 수도 있지만, 남자는 데려 오지 않고 여자만 끌고온 것은 돌로 처형하는 일이 나중에 문제가 된다 해도 종교법의 테두리 안에서 설명하고 변명할 여지를 남긴 것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여자를 죽이는 일이 그냥 풀어주는 일보다 쉬워 보이는 상황에서 예수님은 아무 말씀을 하지 않으십니다. 사람들이 계속해서 물었다는 것을 보아 시간이 좀 지난 것 같습니다. 땅에 뭔가 글을 쓰시다가 드디어 “너희 중에 죄 지은 적이 없는 사람이 먼저 이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 (7절)”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또 다시 몸을 굽혀 쓰십니다. 침묵-선언-침묵, 혹은 필기-선언-필기… 여인은 목숨을 건집니다. 그를 고소하던 사람들이 다 자리를 뜹니다. 죄를 용서 받고 인생의 세컨 챈스를 얻은 것은 여인 뿐이 아닙니다. 이 여자를 돌로 칠 준비가 되어 있던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가슴이 철렁했을 것입니다. 자기에게도 죄가 있음을, 많이 죄 짓고 살았음을 깨달은 사람은 더 이상이 거기서 있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여인에게 임한 예수님의 은혜가 그를 정죄하던 사람들에게도 임했다고 생각합니다. 남의 잘못에 흥분하여 손가락질하고 돌을 던지는 일은 언제나 일어나는 일입니다. 나에게 직접적인 해를 끼치는 것이 아니어도 남의 잘못을 보면 돌부터 집어 듭니다. 타인에게서 나를 볼 수 있는 사람은 함부로 정죄하지 못합니다. 예수님이 땅에 뭔가를 쓰신 것은 타인 속에서 나를 보는 시간을 벌어주시기 위함이었을 것입니다. 여인도 눈을 뜬 사람 (5:14) 처럼 가서 다시는 죄를 짓지 말라는 명령을 듣습니다. 이 아침이 다시 죄를 짓지 않는 날의 시작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