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9장 17-27절: 십자가의 대관식

해설:

예수님은 십자가를 지시고 예루살렘 성 바깥에 있던 골고다로 끌려 가십니다(17절). 그곳에서 그분은 다른 두 죄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히십니다(18절). 십자가 위에는 처형 당한 사람의 죄패를 걸어 두곤 했는데, 빌라도는 “유대인의 왕 나사렛 사람 예수”(19절)라고 써 붙이라고 명합니다. 그곳을 지나는 사람들이 다 읽을 수 있도록 히브리 어(유대인들의 일상언어인 아람어), 로마 어(로마 제국의 공식적인 언어) 그리고 그리스 어(로마 제국에서 일상어로 사용되던 언어)로 써 놓게 했습니다(20절). 그것은 유대인들에게는 참을 수 없는 조롱이었습니다. 

그것을 보고 유대 지도자들이 빌라도를 찾아가 “자칭 유대인의 왕”이라고 문구를 고쳐 달라고 요청합니다(21절). 하지만 빌라도는 그 청을 거절합니다(22절). 형식적으로 보자면 “나는 쓸 것을 썼다”는 빌라도의 말이 맞습니다. 그러니 더 이상 요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것은 빌라도의 교활함이 만들어 낸 일이었지만, 그 배후에는 하나님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진실로 유대인의 왕으로, 아니 모든 인류의 왕으로 십자가에 달리신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고 난 후, 병사들은 십자가 아래에서 그분의 겉옷과 속옷을 나누어 가집니다(23절). 이로써 시편 22편 18절의 말씀이 이루어졌습니다(24절). 십자가 아래에는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와 다른 여자들이 있었고 “사랑하는 제자”(이 복음서를 쓴 요한으로 추정됩니다)가 지켜 보고 있었습니다(25절). 예수님은 어머니에게 “어머니,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라고 말씀하시고 제자에게는 “자, 이 분이 네 어머니시다”라고 말씀하십니다(26-27절). 그 때 이후로 요한이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를 모셨습니다. 

묵상: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려 죽는 것이 영광 받는 일이라고 하셨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영원한 구원 계획을 이루는 것이요, 인류의 구원을 완성하는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영광은 당신 자신의 꿈을 이루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계획을 이루는 것에 있었습니다. 그분은 십자가에 달리심으로 유대인의 영원한 왕으로서의 사명을 이루신 것입니다. ‘메시아'(히브리어) 혹은 ‘그리스도'(헬라어)라는 말은 우리 말로 하자면 ‘왕’이라는 뜻입니다. 십자가에 달려 유대인의 왕이 되신 그분은 또한 모든 인류의 왕이십니다. 그래서 그분의 죄패는 당시에 통용되던 모든 언어로 쓰인 것입니다. 

대제사장들과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요구했을 때 빌라도가 “당신들의 왕을 십자가에 못박으란 말이오?”(19:15)라고 묻습니다. 그러자 대제사장들이 “우리에게는 황제 폐하 밖에는 왕이 없습니다”라고 대답합니다. 이 말로써 대제사장들은 스스로를 정죄한 셈입니다. 그들은 “우리에게는 하나님 밖에는 왕이 없습니다”라고 답해야 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권력과 이권을 보호하기 위해 하나님의 왕권을 부인하고 황제 앞에 충성을 서약 했습니다. 그 결과, 그들은 그들의 왕으로 보냄 받은 분을 십자가에 못박히도록 몰아세웠습니다.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그분은 사흘 만에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하셔서 우리 모두의 왕이 되셨습니다. 이제 보니, 그분이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것은 영원한 왕이신 그분의 대관식이었습니다.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 것 같이, 인자도 들려야 한다. 그것은 그를 믿는 사람마다 영생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3:14-15)라는 말씀이 십자가에서 이루어진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 우리는 고백합니다. “우리에게는 예수 밖에는 다른 왕이 없습니다!”라고.

4 responses to “요한복음 19장 17-27절: 십자가의 대관식”

  1. 세상의 왕들과 권세자 들과 부귀영화에 등을 돌리고 오직 나사렛 예수님 만을 나의 왕과 구세주로 영접합니다. 십자가에서 주님의 손과 발에 나의 손과 발을 포개어서 못박혀 온전히 죽기를 원하는 담대한 용기와 믿음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자신이 없어 십자가에서 적당히 떨어저 망설이고 있는 인생에 자비를 구합니다. 도와주십시오, 십자가에서 주님과 함께 온전히 죽기를— 아멘.

    Like

  2. 세상 권력과 권세는 인생이 끝남과 동시에 사라진다. 그러나 하나님의 권세는 영원하고 어떤 것도, 어떤 인간도 도전할 수 없다. 그러니 이 땅에 사는 동안 하나님의 능력과 그 분의 끝이 없으신 사랑을 받고 또 그 사랑을 이웃에게 흘려 보내면서 살아가야 한다는 진리를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이를 위해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님의 완전한 순종의 사명을 이루어드림을 본받는 내가 되기를 소망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의 극심한 고통 중에서도 육신의 어머니를 챙기시(십계명의 제5계명)는 효성은 우리가 본받아야 할 사건입니다.오늘 이 아침 예수님은 과연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하신 성령님! 감사 합니다.

    Like

  3. 내 삶 가운데 예수님이 왕 되신 삶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십자가라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방법으로 인류의 모든 죄를 사하시고 구원하신 영원한 살아계신 왕을 찬양합니다. 내 삶의 왕되는 것들을 내려 놓고, 살아계셔서 지금도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Like

  4. “유대인의 왕 나사렛 예수”라는 십자가의 명패가 붙은 자초지종을 읽는데 슬그머니 화가 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묵상해야 하는데 난데없이 자기 손바닥에 한자로 ‘왕’이라고 쓴 사건이 떠올라서 그렇습니다. 왕이라니…자기 손바닥에 뭐라고 쓰는건 실제로 흔한 일이었습니다. 급하게 받아 적어야 할 때 혹은 잊어버리면 안되는 뭔가가 있을 때, 심지어 잘 안 외워지는 답 등등을 손바닥에 써 놓는 일은 심심찮게 일어나는 일이었습니다. 손바닥에 쓴 글자가 왕자라 물의가 된 일이었습니다. 생각할수록 입안이 쓴 일인데 말씀 묵상 중에 또 떠오르다니요… 빌라도는 취조를 마치고 예수님 머리에 가시관을 씌우고 자줏빛 옷을 입힌 뒤에 “보시오, 이 사람이오! Behold the Man!” 군중 앞에서 외쳤습니다. 이 말의 라틴어 “에케 호모 Ecce Homo”는 고난 받는 그리스도를 칭하지만 현대에는 전쟁이나 폭력 앞에 무력한 인간의 모습을 그리는 관용구가 되었습니다. 예수의 고난을 종교적 상징이나 의미 뿐 아니라 인간의 존재론적 성찰로도 보게 되었다는 뜻입니다. 인간의 역사는 남다른 권력의지를 가진 사람이 휘두르는 횡포 앞에 스러지는 수많은 사람들의 피로 써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권력자 빌라도는 “유대인의 왕 나사렛 예수” 명패는 썼지만 역사까지 쓸 수는 없었습니다. 도리어 역사에서 지우고 싶은 이름으로 남았을 뿐입니다. 우리는 손바닥에 왕자를 쓸 수도 있고 하트를 그릴 수도 있습니다. 자기 바라는대로 왕이 될 수도 있고, 사랑을 얻기도 하는 세상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손바닥에 못을 박고 머리엔 가시관을 쓴 청년을 생각하는 시간입니다. “보라, 이 사람이다!” 빌라도는 외치지만 우리 눈은 사람이신 하나님을 봅니다. 고통 받는 인간이 있는 곳에 같이 서 계신 하나님을 봅니다. 인기와 명예를 따라 정신없이 뛰어가는 세상에서 조롱과 채찍질을 당한 청년을 생각하는 단 며칠 간의 침묵이 마음의 때를 씻어낼 줄로 믿습니다. 모든 것을 할 수 있으나 아무 것도 하지 않은 예수. 무기력하고 초라한 신. 고난 받는 하나님…감사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