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20장 11-18절: 최초의 제자 막달라 마리아

해설:

두 제자는 떠나고 막달라 마리아는 그 자리에 머뭅니다. 다른 복음서들과 달리 요한 저자는 그곳에 있던 여러 여성들 가운데 막달라 마리아에게 집중하여 이야기를 서술 합니다. 그는 무덤 밖에서 울다가 다시 무덤 안을 들여다 봅니다(11절). 그 때 전에 없던 광경이 보입니다. 흰 옷 입은 천사 둘이 예수님의 시신이 놓여 있던 자리 머리맡과 발치에 앉아 있는 겁니다(12절). 마리아는 두 사람을 번갈이 쳐다 보며 놀라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 때 천사 중 하나가 왜 우느냐고 묻습니다(13절). 마리아는 주님의 시신이 사라졌기 때문이라고 답합니다. 

이렇게 말하고 다시 고개를 돌리자 누군가가 그곳에 서 있었습니다(14절). 이번에는 그 사람이 마리아에게 왜 우느냐고 묻습니다. 마리아는 그가 그 동산을 지키는 사람인 줄 알고 예수님의 시신이 있는 곳을 알려 달라고 청합니다(15절). 그 사람을 쳐다 보지도 않고 이렇게 답한 것입니다. 그러자 예수님이 “마리아야!” 하고 부르십니다.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그 음성에 마리아는 그분이 주님인 것을 알아 차리고 돌아서서 “라부니!” 하고 부릅니다(16절). 

그 때 마리아가 너무 반가운 나머지 그분의 발을 만지려고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내게 손을 대지 말아라. 내가 아직 아버지께로 올라가지 않았다”(17절)고 말씀하십니다. 그분은 마리아에게, 제자들에게 가서 당신이 하나님 아버지께 올라간다고 전하라고 하십니다. “올라간다”는 말은 육신을 입고 역사 속으로 들어 오셨던 그분이 다시 하나님의 차원으로 옮겨 가신다는 뜻입니다. 그것을 우리는 ‘승천’이라고 말합니다. 그 순간 마리아의 마음에서 모든 슬픔이 사라지고 기쁨이 가득 들어 찹니다. 그는 곧바로 제자들에게 찾아가 부활하신 주님을 보았다는 것과 그분의 말씀을 전합니다(18절).

묵상:

예수께서 겟세마네 동산에서 체포 되셨을 때 남성 제자들은 모두 흩어져 버렸습니다. 베드로는 가야바의 관저까지 은밀히 숨어 들어가지만 그곳에서 예수님을 부인하게 됩니다. 오직 요한만이 십자가 처형의 자리에까지 따라갑니다. 예수님의 무덤이 비었다는 사실을 확인했을 때 요한은 아직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베드로와 요한은 궁금해 하면서도 그 문제를 풀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나중에 부활하신 주님을 여러 차례 만나고 나서야 예수께서 진실로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 하셨다는 사실을 믿게 됩니다.

반면, 막달라 마리아는 빈무덤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는 다른 여인들과 함께 예수님을 따라 다니며 드러나지 않는 일로 섬겼습니다. 그들의 존재감은 십자가 처형장에 이르기 전까지는 베일이 감추어져 있었습니다. 역사의 무대에서 남성 제자들이 모두 사라지자 그들의 존재가 드러납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죽으실 때 그곳에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안식일이 끝나자 가장 먼저 그분의 무덤을 찾았습니다. 저자 요한은 그 여인들의 대표로 막달라 마리아에게 집중하여 이야기를 쓰고 있습니다. 마리아는 예수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알기 전까지 그곳을 떠날 수 없었습니다. 그랬기에 그는 처음으로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는 영예를 얻습니다. 

예수님은 “양들은 그[목자]의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그리고 목자는 자기 양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불러서 이끌고 나간다”(10:3)고 하셨습니다. 무덤 밖에서 만난 예수님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셨고, 마리아는 그분의 음성을 알아 듣습니다. 그로 인해 그의 슬픔은 사라지고 기쁨으로 나아가 그 소식을 전합니다. 이로써 그는 온전한 믿음을 가졌던 최초의 제자가 되었습니다.     

5 responses to “요한복음 20장 11-18절: 최초의 제자 막달라 마리아”

  1. 돌문이 열리고 빈무덤을 듣고 읽는것보다 보기를 원합니다, 떠나지않고 시신을 찾을때까지 빈무덤에서 머물기를 원합니다. 부활하신 주님을 영의눈으로 보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감격과 기쁨으로 부활하신 주님을 이웃과 함께 세상에 선포하는 제자가 되도록 도와주십시오. 아멘.

    Like

  2. 세속의 수많은 군중들의 외침 속에서 있을지라도 선한 목자이신예수님께서 나를 부르시는 음성을 들을 수 있는 나의 영의귀를 열어 주시옵소서. 아멘

    Like

  3. 오늘 하루 하나님의 음성에 집중해 봅니다. 부활하시고 살아계신 하나님을 기대하며 하나님의 음성에 집중하기를 기도합니다.

    Like

  4. 남성 중심의 묘사에서 여성 중심으로 바뀐 장면입니다. 시각 중심에서 청각 중심으로 바뀌었습니다. 우리의 제한된 감각 속에서 주님을 알아본다는 것이 어려운 일임을 봅니다. 눈으로 보는 것에 한계가 있다는 점은 일상에서 늘 경험합니다. 알고 보는 것과 그냥 보는 것이 다릅니다. 찾는 것이 있을 때와 그냥 볼 때도 다릅니다. 듣는 감각도 일정하지 않습니다. 청각은 시각과 또 다른 집중력을 요구합니다. 들으려고 하지 않으면 큰 소리도 안 들립니다. 집중하지 않으면 놓치는 것이 많습니다. 본문을 마리아 이름 대신 ‘한 제자가’ 라고 해서 읽으면 어떨까 싶어 그렇게 읽어 보았습니다. 천사가, 또 뒤에 예수님이 각각 마리아를 “여자여’ 하며 부르는 부분은 ‘사람아’ 라고 바꿔 보았습니다. “여성적인” 느낌은 이 사람이 울면서 무덤 안을 들여다 보고 있다는 부분에서 왔습니다. 마리아가 무덤 안으로 들어가지 않는 것을 보아 당시에 여자는 무덤 안에 들어가지 않는 풍습이 있었을까 생각해 봅니다. 뒤를 돌아보고 예수님 서 계신 것을 보면서도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하다가 자기 이름을 부르는 목소리를 듣고서야 비로소 예수님이라고 알아 봅니다. 예수님은 마리아에게 “나를 계속 붙잡고 있지 마라 Don’t cling to me” 라고 말씀하십니다. 개역개정은 “붙들지 마라,” 표준새번역은 “내게 손을 대지 말아라”라고 씁니다. 마리아가 예수님을 만지려고 손을 내밀거나 아예 옷자락을 붙잡고 있는 것으로 머리속에 그렸다면 오늘 묵상에선 예수님을 새롭게 받아 들이라/보라/들으라는 뜻이 담긴 명령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울면서 찾던 예수님이 아니라는 뜻입니다. 왜 우느냐, 누구를 찾고 있느냐 예수님은 앞에서 마리아에게 물으셨습니다. 예수님인 줄 모른 마리아에게 하신 질문입니다. 이제 예수님인 줄 알아본 마리아에게 예수님은 새로운 당부를 하십니다. 마리아가 제자들에게 사서 “내가 주님을 보았어요!” 말합니다. 들었다고 하지 않고 보았다고 합니다. 들은 것을 봄으로써 확인했습니다. 막달라 마리아가 부활의 첫 증인이 되었습니다. 무덤 밖에서 울고 있던 여자가 부활하신 예수님을 최초로 만난 것입니다.

    Like

  5. 안보고 믿는 것이 큰 믿음일것입다. 그 많은 은사를 보고도 많은 제자들이 낙심하고 부활을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기도를 늘 함께하길 원합니다. 눈이 아니라 마음으로 주님을 보길 원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