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21장 15-25절: 숯불의 기억

해설:

식사를 마친 후에 예수님은 베드로를 따로 불러 내십니다. 해변을 따라 걸으시다가 예수님이 물으십니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하느냐?”(15절) “사랑하느냐”라고 번역된 단어(“아가페이스 메”)의 의미는 “아가페의 사랑으로 사랑하느냐”는 뜻입니다.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보여 주신 것과 같이 조건없이, 끝까지, 변함없이 사랑하는 것이 아가페의 사랑입니다. 그러자 베드로는 “주님, 그렇습니다.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십니다”라고 답합니다. 여기서 베드로는 “필로 쎄” 즉 필레오의 사랑으로 사랑한다고 답합니다. 필레오는 깨어지기 쉬운 인간적인 사랑을 의미합니다. 그러므로 베드로는 “주님, 그렇습니다. 내가 주님을 아가페의 사랑으로 사랑하지 못하는 것을 주님께서 아십니다. 저의 사랑은 깨어지기 쉬운 인간적 사랑입니다”라고 답한 셈입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내 어린 양떼를 먹여라”고 하십니다.

한 참을 말 없이 걸어가시다가 예수님은 동일한 질문으로 두 번째 물으십니다. 그러자 베드로도 동일하게 대답합니다. 이번에도 예수님은 다른 말씀 없이 “내 양떼를 쳐라”(16절)고 하십니다. “쳐라”고 번역된 단어는 “돌보라”는 뜻입니다.

얼마 후, 예수님은 세 번째로 베드로에게 물으십니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17절) 그런데 이번에는 “필레이스 메” 즉 “필레오의 사랑으로 사랑하느냐?”고 물으십니다. 그러자 베드로는 불안해져서 “주님, 주님께서는 모든 것을 아십니다. 그러므로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십니다”라고 답합니다. 결국 베드로는 자신의 사랑의 한계를 주님 앞에 인정하고 고백한 것입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내 양 떼를 먹여라”고 답하십니다. 그런 다음 예수님은 베드로의 앞날에 대해 예언하십니다(18절). 그것은 베드로가 미래에 고난 당하고 순교 당할 것에 대한 예언이었습니다(19절). 

그 때 베드로가 돌아다 보니 “예수께서 사랑하시던 제자”가 따라 오고 있었습니다(20절). 베드로는 그 제자의 미래가 궁금해서 “주님, 이 사람은 어떻게 되겠습니까?”(21절)라고 묻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고 한들,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너는 나를 따라라!”(22절)고 답하십니다. 사람마다 운명과 사명이 각각 다르니, 다른 사람의 운명과 자신의 운명을 비교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이 말씀이 전해지자 많은 이들이 요한은 죽지 않을 것이라는 뜻으로 오해했습니다(23절). 바로 그 사람이 이 복음서를 쓴 사람입니다(24-25절). 

묵상:

대제사장의 집 뜰에서 자신의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예수님과의 관계를 부인했던 기억은 베드로에게 씻을 수 없는 아픔이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그는 불을 피해 다녔을지 모릅니다. 불을 볼 때마다 그 때의 기억이 되살아 났기 때문입니다. 갈릴리 호수에서 주님을 만난 날도 그는 주님께서 피워 놓은 숯불을 보고 마음이 철렁 내려 앉았을 것입니다. 주님께서 빵과 물고기를 떼어 줄 때, 마지막 밤의 기억은 더욱 선명하게 살아났을 것입니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자신은 목숨을 내놓고 주님을 지키겠다며 호언장담 하던 기억도 새롭게 떠올랐습니다. 주님께서 주신 빵과 물고기를 차마 먹기가 송구스러웠을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베드로의 마음과 감정을 다 보고 계셨습니다. 아니, 그를 위해 의도적으로 이렇게 연출을 하셨을지 모릅니다. 그래서 식사를 마치자 베드로를 따로 불러 내십니다. 베드로는 주님께서 무슨 말씀을 하려 하실지 두려웠을 것입니다. 얼마 후, 주님께서는, 당신이 그를 사랑한 것 같이 자신을 사랑하느냐고 물으십니다. 베드로는 이미 그 사랑에 실패했습니다. 그는, 자신은 그럴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사랑은 깨어지기 쉬운 인간적 사랑이라고 답합니다. 예수님은 두 번째도 같은 말로 질문하시고 베드로도 같은 말로 답합니다. 그런 다음 예수님은 세 번째로 베드로에게 물으십니다. 깨어지기 쉬운 사랑이나마 자신을 사랑하고 있느냐고 물으십니다. 베드로가 그렇다고 답하자, 예수님은 당신의 양떼를 먹이라고 맡기십니다. 그 대화를 통해 베드로는 주님께서 자신의 실수를 용서하시고 회복시켜 주시는 것을 느꼈을 것입니다. 

이 대화에서 우리는 베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회복시키기 위한 예수님의 세심한 배려를 봅니다. 세 번이나 “나는 그를 모른다. 그는 나와 상관 없다”고 부인한 기억을 지우기 위해 “나는 실패 하기는 했지만 아직도 주님을 사랑합니다”라고 세 번이나 고백하게 만듭니다.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깨어지기 쉬운 인간적 사랑이나마 그분께 바치기를 바라셨습니다. 그것이면 당신의 양떼를 맡기기에 충분하다고 하십니다. 

5 responses to “요한복음 21장 15-25절: 숯불의 기억”

  1. 말과 머리로 주님을 사랑한다고 하면서 세상의 눈치를 보며 수없이 주님을 모른다고 부인해 왔습니다. 내용이 없고 겉 모양만 좋은 사랑 이었습니다. 지금부터라도 주님께서 인정하시는 사랑을 하기를 원합니다. 이웃과 함께 남들과 비교하지 않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지금부터라도 이웃과함께 일편단심 주님만 바라보고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사랑을 실천하도록 성령 께서 도와 주십시오. 주님의 도움 없이는 사랑 할수없습니다. 아멘.

    Like

  2. 세 번 부인, 세 번 질문, 세 번 응답. 세 번째 제자들에게 나타나신 예수님이 베드로와 대화를 하십니다. 예수님이 잡히시던 밤에 세 번 스승을 부인한 베드로입니다. 그가 그렇게 할 것이라고 미리 말씀하신 덕분에 (?) 베드로는 다시 제자들과 어울릴 수 있었는지 모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신 후에 제자들을 찾아 오신 자리에 베드로는 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다락방에 두 번째로 오셨을 때는 도마의 ‘문제’가 해결되었다면 이번 갈릴리 해변의 만남은 베드로의 문제를 푸는 일이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물으신 사랑과 베드로가 답한 사랑이 같지 않아도, 예수님의 기대와 베드로의 능력이 일치하지 않아도 예수님과 베드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베드로의 마음을 다 아시면서 예수님은 왜 굳이 또 묻고 또 물으셨을까…’사랑하느냐, 네 사랑합니다’ 로 끝나지 않고 ‘내 양을 먹여라/돌보아라’의 명령이 붙습니다. 사랑한다는 답변 만으로는 부족하다는 말씀일까요. 증명하라는 것일까요. 베드로는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사랑’의 숙제를 받았습니다. 사랑하느냐고 묻지 않으셨어도, 양을 치라고만 세 번 말씀해도 베드로는 마음에 새겼을 것입니다. 굳이 물으시고 답을 들으신 뜻은 베드로의 답이 예수님의 답이기도 하다는 것을 알려주신 것 아닐까요. 내가 너를 사랑하는 줄 네가 안다. 그러니 내 양을 먹여라. 네가 나를 사랑하는 줄 내가 안다. 그러니 내 양을 돌보아라. 사랑의 새로운 법칙이 생겨 났습니다. 두 사람 사이의 사랑을 확인하는 길은 두 사람을 넘어 주변으로 확산되는지를 보는 것이라는 새 약속이 생겼습니다. 물처럼 흘러가는 사랑, 주변을 환하게 밝히는 사랑, 주고 또 주는 사랑의 숙제를 베드로가 받고 우리가 받았습니다.

    Like

  3. 성경의 노트 중에 이런 글 귀가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은 ‘리더쉽’ (leadership)이 아니라, 팔로우쉽” (Followership)이다. 그 삶은 무언가 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무언가 내려 놓는 것이다.”

    Follow me 라는 말씀이 계속 생각이 납니다. 예수님을 잘 따라가는 제자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나의 성취나 욕망에 의한 삶이 아닌, 하나님께서 쓰시는 귀중한 사람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Like

  4. 기독교는 용서의 종교입니다. 과거의 실수를 지우고 새로운 기회를 얻는 종교입니다. 그런데 이 모든 바탕에는 사랑이 있습니다. 전능한 신이 인간을 사랑해서 그들을 위해 자신을 낮추시고 희생하는 종교가 과연 있을까요. 예수님을 알게된 저는 행복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Liked by 1 person

  5. 세 번씩이나 예수님을 부인 하였던 베드로에게 변하기 쉬운 베드로의 예수님을 사랑하는 마음과 장래에 일어날 순교 당할 것을 생각하시면서 세 번 “내 양을 먹여라”고 말씀 하십니다. 아마도 예수님께서는베드로를 불쌍히 여기시고 장래에 일어날 일에 대해서 준비하라는 명령이 아닐까는 생각이 듭니다. 주님!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변치 않도록 날마다 순간마다 성령님의 인도와 가르침을 통하여 주님이 저에게 주신 사명을 거부감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시옵소서. 아멘.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