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지하 29장: 히스기야의 종교 개혁

해설:

신실하고 거룩한 왕 요담에게서 아하스 같은 패역한 자식이 나오더니, 그 악한 왕에게서 유다 역사 상 가장 훌륭한 왕 중 한 사람으로 존경 받는 히스기야 왕이 나옵니다. 그는 25세에 왕위에 올라 29년 동안 통치합니다(1-2절). 그는 왕좌에 오른 후에 가장 먼저 종교 개혁을 실시합니다. 아버지 아하스가 폐쇄한 성전을 다시 열고 레위인들을 시켜서 성전을 보수하고 깨끗하게 정비하게 합니다(3-11절). 레위인들은 먼저 성결 예식을 행한 후에 왕이 명령한 대로 주님의 율법을 따라 성전을 깨끗하게 합니다(12-17절). 

성전이 제 모습을 되찾은 후, 히스기야 왕은 지도자들을 소집하여 성전으로 나아가 제사장들을 시켜 온 백성을 위해 속죄 제사를 드리게 합니다(18-24절). 그런 다음, 히스기야 왕은 하나님께 찬양을 올리고 번제를 드립니다(25-30절). 십수 년 만에 회복된 제사와 예배로 인해 왕과 백성은 기뻐합니다. 예배가 끝난 후, 히스기야 왕은 백성에게 원하는 대로 감사의 예물을 드리도록 허락합니다. 그러자 백성은 제사장들이 감당할 수 없을만큼 많은 제물을 가져 옵니다(31-35절). 이 모든 일로 인해 하나님은 왕과 백성에게 복을 베풀어 주셨고, 온 백성에게는 기쁨이 넘칩니다(36절).

묵상:

히스기야 왕은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었고, 그로 인해 삶의 우선순위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아버지 아하스의 통치 하에 유다가 쇠약해진 이유가 영적인 문제에 있었다는 사실을 간파했습니다. 그래서 왕위에 오른 후에 그는 가장 먼저 영적인 면에서 개혁을 시행합니다. 인간사의 모든 불행은 하나님과의 관계가 어긋난 데서 비롯한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는 아버지 시대에 폐쇄되었던 성전을 다시 회복하고 율법에 따라 속죄 제사와 번제를 드리면서 하나님과의 언약을 새롭게 합니다. 성전에서 온전한 제사가 드려지자 영적으로 광야에서 유랑하는 것처럼 살던 백성이 뜨겁게 호응하며 기뻐합니다.

레위인들과 제사장들이 성전 안에 두었던 온갖 부정한 물건들을 꺼내다가 기드론 골짜기에 버리고 성전의 모든 기구들을 수리하여 제 자리에 정돈하여 제사 드리기에 합당하게 만드는 과정을 상상하며, 우리 자신을 생각합니다. 바울 사도가 거듭 말한 것처럼, 우리의 몸(존재 전체)이 성전입니다. 성령께서 우리 안에 거하시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손으로 지은 성전이 아니라 우리의 존재로서 하나님께 제사 드리는 삶을 살도록 부름 받았습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내면은 성령께서 거하시기에 얼마나 합당한지를 자문해 봅니다. 우리의 모든 지체는 하나님께 제사 드리는 도구입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지체는 그렇게 하기에 합당하게 준비 되어 있는지 자문해 봅니다. 거기서 모든 것이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4 responses to “역대지하 29장: 히스기야의 종교 개혁”

  1. 온 세상이 주님을 등지고 타락하여 갑니다. 너무 늦기전에 선하시고 거룩하신 사랑의 하나님을 기억하고 회개하는 부흥의 역사를 원합니다. 허락하신 몸과 영혼이 성전입니다, 교회와 나라와 창조하신 온 우주가 성전입니다. 우선 몸과 영혼을 십자가의 보혈로 씻어 정결 해지기를 간구합니다.모든 성도들이 예전에 즐기던 세상의 풍습과 우상들을 하나도 남김없이 골라 기드론 골자기에 버리는 결단이 필요합니다. 온 회중이 기도와 찬양과 예배로 주님께 영광을 올려 들이고 사랑과 기쁨과 평강을 맛보는 시간을 간절히 기다립니다. 마라나타!! 아멘.

    Like

  2. 히스기아 왕이 우선 성전의 문을 다시 개방하고 그 안에 있던 모든 불결한 것들을 말끔히 치우고 대 청소를 한 다음에 율례에 따라 제사장과 례위 사람들을 통해 드린 제사를 본받아 이제 내 안에 잠재해있는 모든 불결한 의식을 청소하고 깨끗하게한다음 주님 앞에 나아가기를 기도합니다.
    주님의 성전인 내 자신의 상태를 다시한번 점검하며 깨끗이 정리하여 질서있고 정돈된 마음 가짐으로 주님앞에 서 있기를 기도합니다.

    Like

  3. 히스기야 왕이 선친 왕이 행하였던 악행으로 나라가 쇠하고 백성들이 영적으로 약한 현실을 간파하고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인정하고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하는 내용을 보니 답답하고 어둡던 가슴에 하나님의 빛이 환하게 비춰지는 것 같습니다. 나 자신도 이렇게 하나님과의 발전된 관계 회복으로 날마다 주님이 주시는 빛으로 기쁘게 하나님을 찬양하고 말씀을 묵상하고 기도로 시작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시옵소서. 아멘

    Like

  4. 성전의 회복부터 시작하는 히스기야 왕의 개혁 의지를 가능하게 한 것은 율법이었습니다. 모세로 부터 받은 율법 조항들이 성전을 깨끗이 하는 일, 제사와 제물을 온전하게 바치는 예배의 방법과 과정을 알려 줍니다. 성전의 정화와 함께 눈에 띄는 것은 레위 가문의 회복입니다. 히스기야의 개혁을 뒷받침하는 사람들로 레위 집안 사람들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제사장들보다 레위 사람들이 자기 몸을 거룩하게 하는 일에 더 열심이었다 (35절)는 구절이 돋보입니다. 큰 변화를 주도하는 데는 어떤 중심 그룹이나 매개체가 있음을 보여 줍니다. 성전을 정화하고 종교 개혁을 단행하는 히스기야의 정책의 중요성은 그로 인해 일어난 유다 백성의 회심이 뒷받침하지만 증명하지만 개혁 정치의 과정 자체가 이미 커다란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현재 연합감리교회 교단이 겪고 있는 아픔과 혼란의 현실은 장차 교단과 교회들은 어떤 모습일까 라는 결과에 도달하기까지 가는 과정 (여정) 안에 이미 성장과 성숙의 씨앗을 품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교단에 남기를 결정하는 교회나 떠나기로 결정하는 교회들은 결정 자체가 바른 것인가 아닌가를 답하는 데 시간을 쓸 것이 아니라 그런 아픔의 과정을 거치는 동안 어떻게 성장하고 변화 했는지, 자신과 타인을 보는 눈이 어떻게 다듬어졌는지 정직하게 평가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히스기야의 성전 정화와 개혁을 읽으며 나의 예배와 신앙의 중심이 균형을 잃지 않았는지, 초심을 잃지 않았는지 돌아봅니다. 세상의 보폭을 따라 너무 앞서 가지 않는지, 두려움과 걱정에 붙들려 자꾸만 뒤로 빠지려고 하지 않는지… 삐뚤빼뚤한 발자욱이 될 수 밖에 없음을 고백합니다. 고민의 결과가 중요한만큼 고민의 과정도 중요하다고, 고민하는 모습 자체가 메시지가 된다는 것을 확인하는 아침입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