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라기 8장: 2차 귀환을 준비하다

해설:

에스라는 2차 귀환에 참여한 사람들의 명단을 열두 족장을 따라 소개합니다. 등록된 남자들만 천오백 명이었으니, 그들에게 딸린 아내와 자녀들을 합하면 적어도 오천 명은 되었을 것입니다(1-14절). 에스라는 그들을 아하와 강 가에 불러 모아 사흘 동안 지내면서 귀환을 준비하는데, 그들 중에 성전에서 일할 레위 사람이 하나도 없음을 발견합니다(15절). 그는 두 사람의 학자와 지도자들을 가시뱌 지방에 사는 잇도라는 사람에게 보내어 레위 사람들을 보내 달라고 청합니다. 그들은 38명의 레위인들을 데리고 왔고 120명의 성전 막일꾼도 데리고 옵니다(16-20절). 에스라는 강가에 모인 백성에게 금식하면서 귀환길의 모든 위험으로부터 보호해 주시기를 하나님께 구하라고 명합니다(21-23절).

에스라는 예물로 바쳐진 보물을 제사장 가운데서 지도급에 속하는 맡겨 관리하게 합니다. 그것은 왕과 관리들 그리고 유다 백성이 성전을 위해 바친 것입니다. 여행 중에 분실될 수도 있고 빼앗길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24-30절). 그들은 첫째 달 십이일에 길을 떠나 여러 가지 위험을 통과해 예루살렘에 도착합니다(31절). 에스라는 예루살렘에서 사흘 동안 여독을 푼 다음, 나흘째 되는 날 가져 온 모든 보물을 제사장에게 넘겨 줍니다(32-35절). 그런 다음, 그들은 성전에서 하나님께 제사를 올렸고, 왕의 칙령을 페르시아 관리들과 총독에게 전해줍니다. 그들은 왕의 명령대로 에스라와 유다 백성을 돕습니다(36절).

묵상:

유다로 귀환하기로 자원한 사람들 중에 레위인이 하나도 없었다는 사실(15절)에 눈길이 머뭅니다. 가나안 땅에 정착할 때 레위인에게는 성전에서 제사장들을 도울 수 있게 하려고 토지를 분배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다른 지파 사람들이 바친 십일조로 생활을 해야 했습니다. 제사장들도 같은 처지이기는 했지만 그들은 제사장으로서의 권세가 주어졌고 바쳐진 제물 중에서도 그들의 몫으로 지정된 것들이 있었습니다. 반면, 레위인들은 성전에서의 역할에 있어서도 비중이 적었고 특혜도 별로 없었습니다. 백성의 신앙이 좋을 때에는 십일조로 드려진 헌금이 넉넉 했겠지만 우상숭배에 빠져 있을 때에는 곤궁하게 살아야 했습니다. 

따라서 레위인들에게는 바빌로니아에서의 유배 생활이 경제적으로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성전 제사가 중단 되었으니 그들은 성전에 대한 의무에서 벗어났습니다. 그들은 제한 없이 돈을 벌 수 있었고 부를 누릴 수 있었습니다. 더 이상 다른 사람이 바치는 헌금에 의지해 살지 않아도 되었습니다. 아마도 그 즈음에 1차로 귀환한 유다 백성들로부터 유다와 예루살렘의 경제적 형편이 어떤지 전해졌을 것입니다. 성전이 재건되었지만 과거와 같은 형광을 회복할 수는 없었고, 귀환한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은 경제적으로 곤핍한 생활을 해야 했습니다. 그런 소문을 들었을 것이니, 자원할 사람이 없었던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에스라가 잇도에게 간청하여 겨우 38명의 레위인들을 얻었을 뿐입니다.

페르시아에 그대로 남기로 한 레위인들을 비난할 수가 없습니다. 경제적인 기회가 활짝 열려 있는 곳을 버리고 소명을 따라 사는 어려운 길을 선택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역사는 그런 어려운 선택을 한 사람들로 인해 면면히 이어집니다. 그것은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영적 눈이 아니고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5 responses to “에스라기 8장: 2차 귀환을 준비하다”

  1. 주님의 십자가의 은혜가 없이는 한순간도 살수없는 연약한 존재 입니다, 세상의 가치관,바빌론에서 부터 영적 예루살렘으로 먼저 허락하신 가족, 친족, 교인 모두가 올라가기를 원합니다. 세상의 권력을 의지하지않고, 금식하며 주님께 안전한 귀환을 간절히 기도하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비록 화려하고 웅장 하지는 않지만, 주님께서 기쁘게 받으시는 예배를 들이는 성전(몸, 영혼, 가정 교회 나라) 이 되는 간절한 기도를 이웃과함께 들이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주십시오. 주님의 십자가의 사랑 없이는 한순간도 살수없는 가련한 존재입니다.

    Like

  2. 에스라와 함께 2차 귀환하는 사람들을 아하와 강가에 모아놓고 우선 금식하며 기도하는 장면을 통해 그들의 몸에 밴 문화와 믿음을 배우게 됩니다.
    대소사 앞에서 우리가 할일은 우선 하나님 앞에 아뢰고 기도하며 하나님의 뜻을 헤아리며 살아가는 일상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Like

  3. 주님 오늘도 역사의 주관 자 이신 하나님께 시선을 고정 시키고 말씀에 순종 하는 삶을 살게 하옵소서. 아멘

    Like

  4. 에스라가 2차 귀환을 하는 과정들이 새롭게 다가 옵니다. 그 중에서도 에스라가 한 스텝, 한 스텝, 하나님의 긍휼을 구하며 인도하심을 원하는 마음은 참으로 도전이 됩니다. 학자이기에 아는 것도 많았을 테고, 자신의 경험을 의지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하나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르는 모습들이 도전이 됩니다.

    Like

  5. 오늘 본문은 에스라가 레위 집안 사람들을 모으기 위해 따로 사람을 보내는 이야기 입니다. 예루살렘으로 돌아가 성전을 짓는 일에 동참하자고 레위인들을 설득합니다. 에스라와 함께 귀환하는 사람들은 남자들 천오백여명과 딸린 식구들입니다. 제사장들의 지도자도 뽑아 귀한 예물과 그릇들을 맡깁니다. 도착한 뒤에 많은 사람들 앞에서 무게가 재어지고 성전에 바쳐질 귀중품들입니다. 5천여명의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가기에 앞서 금식 기도를 합니다. 안전한 여행길이 되기를 주님께 간구합니다. 에스라는 왕에게 특별 호위군대를 부탁할 수 있지만 그렇게 말하기가 부끄러웠다고 저자는 기록하고 있습니다. 호위군들이 있으면 도둑이나 원수들을 물리쳐 줄 수 있겠지만 하나님께 복종하는 이들을 주께서 보호하고 도와주신다는 믿음을 보여줄 수 없게 됩니다. 믿음은 종종 어려운 결단을 하게 만듭니다. ‘속으로’ 믿으면 되는 정도가 아니라 ‘겉으로’ 그 믿음을 보여야 하는 때가 있습니다. 이성적인 판단으론 페르시아 왕에게 부탁해서 무장 군인들의 보호를 받으며 가는 것도 좋아 보이는데 에스라는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예루살렘으로 돌아가 성전을 재건하는 미션은 오롯이 이스라엘의 몫이라고 결단했는지 모릅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셨습니다 (23절)” 믿음으로 결단하니 결단의 응답이 돌아옵니다. 에스라를 본받아 믿음으로 결단하는 일에 적극적이 되기를 원합니다. 이성과 상식을 따르는 것이 대부분의 경우엔 ‘정답’이지만 믿음으로 결정해야 할 때가 분명이 있다는 것을 잊지 않게 하소서. 이상하게 부끄러운 마음이 되기도 해서 하나님 앞에서 다시 잘 살펴보며 믿음으로 결정하게 하소서.

    Like

Leave a Reply to Taekhwan – T.K. Lee Cancel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