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헤미야기 1장: 조국과 민족을 위한 기도

해설:

저자는 느헤미야의 증언을 전하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갑니다(1절). 그는 아닥사스다 1세가 통치한지 20년째 되는 해(주전 445년)에 술관원으로서 수산 궁(페르시아 왕들의 겨울 거처)에 있었습니다. 그 때 유다로 귀환 했다가 돌아온 하나니에게 귀환한 유다 백성의 형편에 대해 묻습니다(2절). 하나니는 그들의 형편이 매우 어렵다는 사실과 예루살렘 성벽이 아직도 폐허로 남아 있다는 사실을 전해 줍니다(3절). 이 소식을 듣고 느헤미야는 주저 앉아 울었고 며칠 동안 금식하며 기도합니다(4절). 스룹바벨의 인도를 받아 1차로 귀환한 것이 백 년도 지난 일인데 아직도 성벽이 허물어져 있다는 사실을 아파한 것입니다. 

기도 중에 그는 먼저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를 고백합니다. 그분은 위대하시고 경외할 분이며 언약을 세우시고 지키시는 은혜의 하나님이십니다(5절). 그런 다음, 그는 유다 백성이 하나님 앞에서 저지른 죄를 인정하고 고백합니다. 자신과 자신의 집안도 그 죄에 연루되어 있다고 기도 합니다(6-7절). 그러면서 그는, 주님은 백성이 회개하고 돌아올 때 회복시키실 것을 약속 하셨다는 사실을 상기시킵니다(8-9절). 고국으로 돌아간 유다 백성은 주님께서 은혜 중에 남겨 두신 사람들이니, 자신과 그들이 드리는 기도를 들어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신이 왕에게 자비를 입어 하고자 하는 일을 시작할 수 있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10절). 그는 유다의 형편을 듣고 조국을 위해 어떤 일을 하려고 마음 먹었던 것입니다. 

묵상:  

느헤미야는 절대 왕국 페르시아의 황실에서 가장 신뢰 받는 자리에 있었습니다. 유대인으로서 그가 어떻게 황제의 술관원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전혀 없습니다. 술관원은 황제의 최측근으로서 권세와 부귀를 모두 누릴 수 있는 직책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그 자리에서 누리고 즐기는 것에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유다로 귀환한 동족의 안위와 조국의 형편에 대해 늘 염려했습니다. 그랬기에 예루살렘 성벽이 허물어진 채로 방치되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주저앉아 울고 금식하며 기도했습니다. 

기도하는 중에 그는 조상들의 죄를 나열 하면서 “저와 저의 집안까지도 죄를 지었습니다”(6절)라고 고백합니다. 그는 유다 백성과 자신을 별개로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자신은 유다 백성의 한 사람이며, 유다 백성의 죄는 곧 자신의 죄라고 생각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죄를 범했을 때 모세가 그 죄를 자신의 것으로 받아 들였던 것처럼, 느헤미야도 자신을 유다 백성의 한 사람으로서 그 죄를 자신의 것으로 받아 들입니다.

그런 마음이 그로 하여금 술관원으로서 누릴 수 있었던 모든 특권을 포기하고 조국과 민족을 위해 나서기로 마음 먹습니다. 그는 기도 중에 할 일을 마음에 품고 먼저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합니다. 아닥사스다 왕이 자신을 놓아 주어야만 그 일을 성취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4 responses to “느헤미야기 1장: 조국과 민족을 위한 기도”

  1. 가장 높고 부유하신 주님이 십자가의 사랑으로 성도들을 부유하게 하시고 자원하여 가난과 시련을 감당하신 주님을 항상 기억하기를 원합니다. 여러가지 문제로 어려움을 당하는 조국과 미국과 온 세상의 믿음의 가족들을 뼈 아프게 기억하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이웃과 함께
    온세상의 어려운 성도들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주십시오. 아멘.

    Like

  2. 고국을 떠나 타향에서 자리잡고 사는 유다의 후손들이 100년이 넘었는데도 조국의 성벽을 걱정하고 회개하며 울부짖는 유대인들의 특성을 보며 2000년 이상 타국에서 흩어져 살면서 그들의 문화를 지키다가 2차대전 후에 조국 땅으로 돌아가 국가를 세우는 그들만의 민족성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아마 중국인들도 외국에 살면서 그들의 문화를 후손들에게 전하며 자기들의 특성을 살려 가는 민족이지만 그 외의 다른 미족들은 100-200년이 되면 조상의 문화를 잃고 토착민들의 문화에 흡수되어 사라져 간 역사를 봅니다, 우리 한 민족도유대인 같이 자자손손 우리문화를 지키며 토착인들과 어루러 사는 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Like

  3. 조국이 일본의 통치 하에 있을 때 나라의 독립을 위해 기도하고 하나님의 명령을 실행했던 애국자들을 역사를 통하여 기억합니다. 역사를 주관하시고 울부짖는 자의 기도를 들어주시는 하나님을 예배하고 찬양하는 민족은 망하지 않는다는 믿음을 가진 대한민국과 미국 등 모든 나라가 하나님을 섬기는 백성들로 가득 차게 해주시옵소서. 또한 먼저 나부터 하나님과 더욱 가까운 사귐을 가질 수 있도록 성령님께서 도와 주시옵소서. 아멘

    Like

  4. 에스라서에 이어 느헤미야를 읽게 되니 지도자에 대해 묵상하게 됩니다. 마침 뉴스에서는 백악관의 각료 담당 비서관에 한국인 3세가 기용 되었다는 소식이 뜹니다. 미국에서 성공한 한인 이민 명문가라고 불리우는 집안의 손자입니다. 정부 요직에 오르거나 산업 분야에서 크게 활약하는 인물의 출신 배경은 종종 화제가 됩니다. 아일랜드 이민자 가정에서 자란 바이든 대통령이 영국의 여왕이나 왕실 사람에게 고개를 숙이지 말라던 어머니 말씀을 받들어 여왕에게 몸을 숙이지 않고 악수만 했다는 이야기가 뉴스에 나오기도 했습니다. 느헤미야는 왕 옆에서 술을 따라 올리는 중책을 맡은 사람이었습니다. 직업으로 보면 좋은 직업입니다. 왕의 신임과 호의를 입었으니 별다른 걱정거리 없이 살 것 같은데 그의 마음은 예루살렘을 향해 있습니다. 고향에 남아 있는 사람들과 예루살렘의 형편이 그의 관심사입니다. 밤낮으로 이스라엘을 위해 기도하고, 백성의 죄 뿐 아니라 자기 집안과 자신의 죄를 회개하는 그의 모습에서 리더의 마음가짐을 봅니다. 마음에서 우러나지 않으면 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느헤미야는 자신의 현 위치가 이스라엘에 도움이 되는 데 쓰여질 것도 믿으며 기도합니다. “페르시아의 왕이 저를 돕게 해주십시오 (11절)” 자기 앞의 생에만 신경 쓰는 것도 버거운 시대에 떠나온 조국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을 마음에 품고 산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게 느껴집니다. 지금은 한국 뉴스와 드라마가 풍년이지만 이십년 전에 버지니아에 살 때만 해도 한국 소식을 못 듣거나 알려고 하지 않는 가정도 많았습니다. 자녀들에게 한국어와 예절을 꾸준히 가르치기만 해도 ‘한국인’의 정체성을 잃지 않도록 돕는 것이라며 위안을 삼기도 했습니다. 성인이 된 우리집 아이들은 한국의 현 상황을 잘 모릅니다. 문화 컨텐츠에 담긴 것을 보고 이해하는 정도입니다. 현대사나 사회 이슈 등에 대해서는 미국과 연결 선상에서 아주 기본적인 것만 알 뿐입니다. 아는만큼 보인다는 말이 여기에도 적용됩니다. 모르니까 안 보이고, 안 보이니까 알 수가 없습니다. 느헤미야는 마음의 눈으로 보고, 그 마음으로 기도하니 알게 되었을 것입니다. 삶을 잘 관리하는 길은 관심사를 잘 관리하는 데 있음을 확인합니다. 느헤미야의 기도에 마음이 찔리는 아침입니다.

    Like

Leave a Reply to Jason H Yoon Cancel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