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언 17장: 가족과 친구

해설:

이 장에는 짤막한 경구들이 모아져 있습니다.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를 찾을 수는 없지만, ‘가정’과 ‘우정’에 대한 언급이 자주 나옵니다. 

가정은 고난을 함께 나누는 운명 공동체입니다(17절). 가정에 중요한 것은 물질적인 풍요가 아니라 가족간의 화목입니다(1절). 물질적인 것에 대한 집착은 패가망신의 원인이 됩니다(19절).  당시 문화권에서 종은 주인의 소유물로 취급 받았지만, 지혜로운 종은 가족의 한 사람으로 존중 받습니다(2절). 여러 세대가 어울려 살아가는 것은 큰 행복입니다(6절). 하지만 가족의 구성원 중 일부가 어리석으면 가족 모두의 근심이 됩니다(21절, 25절). 악으로 선을 갚는 것은 집안에 재앙을 불러 들이는 일이 됩니다(13절). 

우정은 “사랑이 언제나 끊어지지 않는 것”입니다(17절). 친구 사이의 사랑은 서로의 허물을 덮어 줍니다(9절). 친구 사이의 싸움은 일어나기 전에 그만 두는 것이 좋습니다(14절). 친구 사이에 서약을 하거나 빚 보증을 서는 것은 서로를 원수로 만드는 일이 됩니다(18절). 친구 사이에는 서약이 필요 없고, 우정은 도움이 필요할 때 그냥 주는 것입니다.

그 외에도 오래 두고 생각해 봄 직한 경구들이 많습니다. “가난한 사람을 조롱하는 것은 그를 지으신 분을 모욕하는 것”(5절)이라는 말씀은 타락한 자본주의 사회를 사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금언입니다. “뇌물을 쓰는 사람의 눈에는 뇌물이 요술방망이처럼 보인다”(8절)는 말씀은 경고성 금언이라 할 수 있습니다. 23절에서는 뇌물을 받는 것에 대해 경고합니다. “어리석은 일을 하는 미련한 사람”(12절)처럼 위험한 사람은 없습니다. “슬기로운 사람의 눈은 지혜를 가까이에서 찾지만, 미련한 사람은 눈을 땅 끝에 둔다”(24절)는 말씀은 지혜의 핵심을 찌릅니다. 

묵상:

사람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사랑입니다. 살아간다는 말은 곧 사랑하고 사랑 받는다는 말입니다. 그 사랑의 원천은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입니다(요일 4:16). 하지만 하나님은 영이시고 우리는 육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살을 가진 사랑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몸으로 사랑하고 사랑 받기를 갈망합니다. 그것은 ‘살 없는 사랑’을 향한 갈망입니다. 우리는 영원한 사랑을 갈망하기에 살을 가진 사람들에게서 사랑을 찾습니다.  

‘살을 가진 사랑’을 보장해 주는 것이 가정이고 친구입니다. 우리는 가정 안에서 사랑을 주고 받으며 사랑 안에서 자랍니다. 가정 바깥에서는 친구를 만나 사랑의 관계를 확장합니다. 사랑의 네트워크가 촘촘하고 든든할 수록 우리의 인생은 안전하고 풍요롭습니다. 화목한 가정과 든든한 우정은 저절로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가꾸어 나아가야 할 대상입니다. 우리 사회에는 가정을 황폐하게 만들고 우정을 증발시키는 요소들이 많습니다. 깨어 지키지 않으면 정성들여 가꾼 가정의 화목과 우정이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습니다.

5 responses to “잠언 17장: 가족과 친구”

  1. 화목과 슬기는 주님으로 부터 단련의 결과이고, 사랑이 모든문제의 해답인것을 고백합니다. 주님과 가족과 친구들과의 모든 관계가 사랑으로 연결 되기를 원 합니다. 가정과 교회와 사회와 모든 신앙 공동체에 충만한 은혜와 사랑이 필요합니다. 믿음의 가족들과 더불어 만나는 모든사람에게 주님의 사랑을 삶으로 보이도록 도와주십시오. 아멘.

    Like

  2. 가난 한 사람을 조롱하는 것은 그를 지으신 분을 모욕 하듯 모든 사람들의 존재를 주님의 존엄으로 받아들여 인종 차별, 빈부차별, 신체구조의 차별이 없는 평화로운 사회가 이루어지기를 기도합니다.
    물질로 인한 가족 안에서의 불화가 일어나지 않게 겸손하고 가난 한 마음으로 물질을 다스리게 하시고 물질에 매이는 일이 없도록 주님의 감독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허물을 덮어주는 사랑으로 사귐의 관계가 이루어지기를 기원합니다

    Like

  3. 코로나 팬데믹으로 도시가 셧다운 되었을 때 가장 안타까운 일은 병원이나 양로시설에 계시는 부모나 가족을 방문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꼭 필요한 외출 외에는 바깥 출입을 금하던 때라서 집에 함께 ‘갇힌’ 사람과 사이가 좋지 않았으면 더더욱 괴로운 시간이었고, 설령 사이가 좋았더라도 별 것 아닌 일로 서로의 심기를 거스리는 일도 생겼습니다. 우스개 소리로 내향적인 사람들 (introverts)의 천국이라는 말도 나왔습니다. 사람들과 말을 섞는 일, 집 밖으로 나가서 일을 봐야 하는 것이 부담스럽던 사람들은 그런 일들을 할 수 없게 된 상황이 불편하기는 커녕 바라던 바이기 때문입니다. 팬데믹 때 여러 사람들이 공감한 한 가지는 일상의 소중함이었고, 그 일상에는 이웃과의 교류가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었습니다. 다행히 인터넷을 사용해 화상 통화나 회의도 하고, 공부와 업무도 할 수 있어서 아쉬운대로 웬만큼세상이 돌아갔습니다. 조금씩 환경이 나아지면서 우리의 내면을 살펴 봅니다. 나의 내적인 환경도 코로나 때보다 좋아지는지, 두려움과 불안 속에서 회개하고 기도하던 일들을 지금도 안타깝게 여기고 있는지 살펴 봅니다. “코로나가 끝나면” 하겠다고 마음 먹었던 것이 있습니다. 어디로 여행을 간다, 누구를 보러 간다는 것이 아마 리스트 첫번째일 것입니다. 지금쯤은 그 바램을 이룬 사람들도 많을 것입니다. “코로나가 끝나면… 코로나 전처럼 살지 않겠다”는 리스트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걱정하며 살지 않겠다, 다음으로 미루며 살지 않겠다, 남의 시선 의식하며 살지 않겠다, 많이 주고 살겠다, 많이 웃으며 살겠다…코로나가 물러가면서 “지혜”를 대신 놓고 가면 좋겠습니다. 코로나는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예측이 맞다면 더더욱 지혜와 슬기를 벗으로 삼아야 하겠습니다. 과거를 생각하면 감사할 일 뿐이고 미래를 생각하면 의지할 일 뿐입니다. 나의 주되신 예수님을 사랑합니다.

    Like

  4. 약하고 가난한 사람은 물론이고 당신이 창조하신 사람 누구에 대해서도 내입에서 조롱이 나오지 않기를 바랍니다. 한국에서 한 성직자가 비행기 추락을 이야기하여 뉴스에 크게 나옵니다. 그 실수가 나오자마자 이때다 싶은 정치세력, 또 반대로 두둔하는 정치세력도 있는것 같습니다. 그 말실수의 배경이나 정황을 모르기도 하고 저에게 한 사람의 말실수를 비난할 자격도 없어 그것에 대한 말은 하고 싶지 않습니다. 다만 선한 예수의 성품을 사모하는 사람의 마음에 (저를 포함하여) 왜 그토록 큰 적개심이 생는지 생각해보았습니다. 왜 우리는 교회에 가고 예배를 드리고 성경을 읽으면서도 상대방에 미움을 가질까요. 기독교계가 정권퇴진, 정권수호로 갈려서 서로 저주하고 비난하고 폭력을 휘두르는 것을 보며 안타까운 생각을 합니다. 예수는 구약의 율법보다 더 강력한 명령을 가지고 오셨습니다. 원수를 사랑하라. 내 입에서 기쁨의 찬송이 흘러나오길 원합니다. 내 마음에 저주와 미움이 있다면 나를 치유하시고 평화를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미워하는 사람을 위해 기도하게 하소서. 정치로 세상을 바꿀수 없습니다. 마음 휴식할 곳이 없어 이태원을 방황하는 불쌍한 젊은이들. 성경말씀보다 귀신분장이 더 재미있는 젊은이들. 교회가 세상과 다름을 크게 발견하지 못하는 젊은이들. 이런것을 제가 가슴아파 해야하고 깊이 고민하고 반성하겠습니다. 저희를 사랑하시는 주님, 세상은 위기의 시대입니다. 교회와 성도와 사역자들을 강하게 지켜주시고 오직 예수만 의지하게 하소서.

    Like

  5. 어릴때 기억을 더듬어 봅니다. 시골 친척집에 모친과 같이 방문을 햇는데 그곳에서 사는 사람들은 친척아닌 친척들이 있습니다. 서로음식을 나누고 특별히 자녀들이 가져온 선물이 있으면 서로 나누고 기쁨을 공유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정겹고 사랑스러웠습니다.. 그러나 사회가 산업화 되고 도시화 되니 서로 지나치면서 상대가 먼저 아는체하지 않으면 얼굴을 돌려 버리곤 합니다. 요즈음은 더욱 가족과 친구가 잘 구분이 안되는 경우가 있습니다.아무리 가족이라 해도, 아무리 좋은 친구라해도, 아무리 가까운 친척이라도 금전 문제에서는 서로 다른 생각을 하게됩니다. 금전 문제가 해결 안되면 서로 원수가 되어 남남이 되어 남남이 되어버립니다. 빚보증, 금전등을 요구 할때는 좋은 말로 거절하거나 그냥 도와주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주님! 가족, 친구, 친척, 교우등 누구든지 금전 문제에 대해서도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혜와 능력을 주시옵소서. 아멘. 하나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